애독서의 인상(愛読書の印象)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 竜之介)

 

 어릴때의 애독서는 '서유기'가 제일이다. 이것은 오늘날에도 나의 애독서이다. 비유담(比喩談)으로서 이정도의 걸작은 서양에는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름높은 버니언의 '천로역정'등도 도저히 '서유기'의 적은 아니다. 그리고 '수호전'도 애독서중 하나이다. 이것도 아직껏 애독하고 있다. 한때는 '수호전' 에 나오는 108명의 호걸의 이름을 모조리 암기했던 적이 있다. 그 시절에도 오시카와 슌로(押川春浪)씨의 모험소설이니 뭐니보다도 이 '수호전'이니 '서유기'이니 하는 것들 쪽이 나에겐 훨씬 재미있었다.

 중학교에 입학하기 전부터 토쿠토미 로카(徳富蘆花)씨의 '자연과 인생'이나 쵸규(타카야마 쵸규,高山 樗牛)의 '헤이케 잡감(平家雑感)'이나 코지마 우스이씨(小島烏水)의 '일본산수론'을 애독했다. 동시에, 나츠메(나츠메 소세키, 夏目 漱石)씨의 '고양이'나 쿄우카(이즈미 쿄우카, 泉 鏡花)씨의 '풍류선(風流線)'이나 료쿠우(사이토 료쿠우, 斎藤 緑雨)의 '아라레사케(あられ酒)'를 애독했다. 그러니 남일이라고 웃을수는 없다. 내게도 '문장클럽(文章倶楽部)'의 '청년문사록(青年文士録)' 안에 있을듯한 '톨스토이, 츠보우치 시코(坪内士行), 오오마치 케게츠(大町桂月)' 시대가 있었다.

 중학교를 졸업하고부터 여러 책을 읽었는데, 특별히 애독했다고 할만한 것은 없지만 대체적으로 와일드라던가 고티에같은 현란한 소설을 좋아했다. 그것은 나의 기질에서 기인한 것도 있겠지만, 확실한 한가지 이유는 일본의 자연주의적 소설에 지친 반감일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고등학교 졸업을 전후해서, 왠일인지 취미나 사물을 보는 방식에 큰 변화가 일어서, 앞에 말한 와일드나 고티에 같은 작가의 작품이 대단히 싫어졌다. 스트린드베리같은 작가에게 경도된 것이 이쯤이다. 이 시절의 내 기분을 말해보자면 미켈란젤로풍의 힘이 없는 예술은 모두 쓰레기처럼 느껴졌다. 이것은 당시 읽은 '진 크리스토프'등의 영향이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마음이 대학을 졸업한 후에도 이어졌지만, 점점 타오르는 것 같은 힘의 숭배도 줄어들고, 1년 전부터 조용한 힘이 있는 책에 가장 마음이 끌리게 되었다. 단, 조용하다고 해도 또 조용하기만 하고 힘이 없는 것에는 그다지 흥미가 없다. 스탕달이나 메리메나 일본 것이라면 사이카쿠(西鶴)등의 소설은 이 점에서 지금의 나에게는 재밌기도 하고, 득도 되는 책이다.
 내친김에 덧붙여 두지만, 요전번 '진 크리스토프'를 꺼내서 읽어 봤는데, 옛날같은 감흥이 일지 않았다. 그 시절의 책은 안되는 건가 하고 생각했는데, '안나 카레니나'를 꺼내 2,3장 읽어 봤더니, 이것은 옛날처럼 달가운 기분이 들었다.

 

http://www.aozora.gr.jp/cards/000879/card4872.html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